신용 거래의 위험을 보호해야 하는 이유

Credit Insurance는 거래 기업의 지불 불능 또는 채무 불이행에 따른 신용 거래 위험을 커버한다.

Share This Post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최근의 비지니스가 공급자 중심의 시장(Seller’s Market)에서 수요자 중심의 시장 (Buyer’s Market)으로 변화함에 따라, 상거래 형태 또한 기존의 담보취득의 형태에서 거래 상대방의 신용평가를 토대로 한 신용거래 형태로 점차 바뀌어 가고 있는 바, 이러한 상거래시장의 환경변화에 수반하는 신용거래 위험(Credit Risk)이 커지고 있어 이로부터 사업을 보호하여야 할 필요가 생기게 되었다.

즉, 판매자가 상품 또는 용역을 별도의 담보없이 제공하였다가 외상구매자 또는 용역을 제공 받는자의 대금지급 불능이나 이행지체로 인한 예상치 못한 손실을 얻게 되는데 이러한 손실을 보상받기 위하여 스스로 보험 계약자 겸 피보험자가 되어 가입하는 ‘자기를 위한 보험’이 바로 크레딧(Credit)보험 이다. 이 보험은 어카운트 리시버블 (account receivable) 보험, 대손금 (bad debt) 보험 혹은 크레딧 위험 (credit risk) 보험이라고도 불리운다.

일반적으로 기업의 수취계정은 자산의 30%~40% 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를 문제없이 관리하는 데 소요되는 비용 또한 작은 규모가 아니어서 기업의 재무를 담당하고 있는 부서에서는 관련 비용과 위험을 최소화하는 위험관리가 가장 중요하므로 기업의 수취계정에 손해가 발생할 경우 보험계약 내용에 따라 보험회사로부터 적절한 보상을 받도록 이러한 위험을 전가하는 것이 필요하다.

더불어 크레딧 보험을 가입하게 되면 재무 건전성이 향상되어 신용도가 상승되므로 유리한 조건으로 자금 조달이 용이해지고, 부실채권 발생 감소와 채권 회수 비용 절감 및 대규모 손실 예방 등이 가능해 진다. 특히, 크레딧 보험회사가 외상구매자의 신용을 사전에 평가함과 동시에 계속해서 신용상태를 모니터링하여 신용 위험관리가 가능해지고, 이로인해 신규 거래처 확보가 용이해져 구매자 증가로 매출이 증대되는 효과를 얻게 된다.

bookkeeping, accounting, taxes

크레딧 보험의 보험료는 보험계약자의 거래처 즉, 외상구매자에 대한 신용도가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하며, 보험가입 방식, 거래되는 상품의 종류, 경제 전반의 움직임 등이 산정 요소로 작용한다. 보험료는 일반적으로는 매출의 0.3%에서 0.7% 정도로 개별 거래처에 대한 신용거래 한도가 정해지며, 매출이 증가할 경우 동 한도를 조정하기도 한다.

크레딧 보험은 매우 전문적이여서 취급하는 보험회사도 Euler Hermes, Atradius, Coface등 몇개 회사만이 취급하고 있다. 보험가입 방식은 기업 전체의 매출에 대하여 가입하는 방식과 보험가입이 필요한 일부 대형 거래처에 제한하여 가입할 수도 있다. 또한, 미국 이외의 지역의 고객과 거래하는 경우에는 관련 국가에의 수출 부분에 대하여만 제한하여 가입하기도 한다. 무엇보다도 보험계약 방식을 선정할 때에는 관련 보험비용과 신용비용에 대하여 전문가와 상의하여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할 수 있다.

크레딧 보험은 일반 보험의 효용에 더하여 보험가입 거래처의 신용도나 기타 신용관련 징후 등에 대하여도 보험회사와 지속적인 채널을 갖게 되므로 기업의 재무담당 부서에서 해야할 많은 신용점검에 대하여 보험회사의 도움을 받을 수 있어 기업의 신용관리 기능을 강화하는 효과가 있다.

Share This Post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ubscribe To Our Newsletter

Get updates and learn from the best

More To Explore

medical, cost, health insurance
Health

미국에서 의료비 폭탄 예방하는 방법

모든 국민의 건강보험 보유를 목표로 제정, 시행된 오바마케어 덕에 이제 미국 주민의 90퍼센트 이상이 건강보험을 갖게 되었다. 하지만 의료비 자체가 계속 증가하는 실정인 데다 뜻하지 않게 날아오는 의료비 청구서로 인한 스트레스도 만만치 않다.